에니어그램 하위 유형 자기보존 : 북유럽 얀테의 법칙 문화

북유럽의 사회민주주의 모델

우리가 보통 노르웨이나 스웨덴, 덴마크와 같은 북유럽 국가들에 대한 문화를 이야기 할 때의 인식은 복지가 강하고, 평등 의식이 강하다는 이미지를 강하게 받습니다.

국가별로 직업간의 소득 격차가 거의없고, 고소득일 수록 엄청난 고세율을 먹여서 사실상 소득차이를 줄이고, 대신 고세율로 복지를 유지하는 제도라는 이미지가 있습니다.

이런 제도를 문화적으로 해석한 것이 바로 얀테의 법칙입니다.

 

얀테의 법칙이란?

얀테의 법칙은 북유럽 계열의 국가들의 사회민주주의 문화를 지칭합니다. 원래는 약 100년전에 노르웨이의 한 소설에서 나온 내용인데 개인주의와 사적 성공을 비판하고 공동체와 집단의 이익을 중시하는 태도를 바라보는 내용입니다.

얀테의 법칙은 아래 10가지 내용으로 구성된다고 합니다.

  1. 당신이 특별하다고 생각하지 마라
  2. 당신이 남들만큼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마라
  3. 당신이 남들보다 똑똑하다고 생각하지 마라
  4. 당신이 남들보다 더 낫다고 생각하지 마라
  5. 당신이 남들보다 더 많이 안다고 생각하지 마라
  6. 당신이 남들보다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마라
  7. 당신이 모든 일을 잘한다고 생각하지 마라
  8. 남들을 비웃지 마라
  9. 누군가 당신을 걱정할거라 생각하지 마라
  10. 남들에게 뭐든 가르칠 수 있을거라 생각하지 마라

이 불문율을 깨려는 자는 마을 공동체의 조화를 깨는 적으로 간주된다. 11번째 규칙인 ‘얀테의 형법’이 소설에는 추가되어 있다.

 

얀테의 법칙을 에니어그램 하위 유형으로 분개

그런데 얀테의 법칙을 잘 보면 에니어그램 하위 유형과 큰 관계가 있습니다. 하위 유형에서 각3가지 유형의 의미는 대략 아래와 같습니다.

  • 자기보존 하위 유형 : 다수결로 평균값을 찾고, 장점과 단점을 모두 취함
  • 사회적 하위유형 : 사회적으로 가장 신뢰도가 높은 대상에 정보의 가중치를 둠
  • 성적 하위 유형 : 대상을 비교해서 최적화시킴

좀 더 단순화 시키면 아래와 같습니다.

  • 자기보존 : 평균값
  • 사회적 : 신뢰도
  • 성적 : 비교(극단값)

얀테의 법칙은 OO을 하지말라는 주장으로 구성됩니다. 그럼 하지말라는 OO의 가장 큰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1. 당신이 특별하다고 생각하지 마라 —> 특별 = 비교 = 최적화
  2. 당신이 남들만큼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마라
  3. 당신이 남들보다 똑똑하다고 생각하지 마라 = 더 똑똑 = 비교 = 최적화 = 경쟁
  4. 당신이 남들보다 더 낫다고 생각하지 마라 = 더 낫다  = 비교 = 최적화 = 경쟁
  5. 당신이 남들보다 더 많이 안다고 생각하지 마라 = 더 많이 = 비교 = 최적화 = 경쟁
  6. 당신이 남들보다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마라 = 더 중요하다 = 비교 = 최적화 = 경쟁
  7. 당신이 모든 일을 잘한다고 생각하지 마라 = 더 잘한다 = 비교 = 최적호 = 경쟁
  8. 남들을 비웃지 마라 = 비웃다 = 차이를 생각해내다 = 비교
  9. 누군가 당신을 걱정할거라 생각하지 마라
  10. 남들에게 뭐든 가르칠 수 있을거라 생각하지 마라  = 더 가르친다 = 더 안다 = 비교 = 경쟁

10가지 섹터중에서 무려 8가지가 ‘비교’라는 단어에 강한 부정적 의미를 줍니다.

공교롭게도 에니어그램으로 보면 성적 하위 유형의 알고리즘과 정확하게 일치합니다.

따라서 북유럽의 얀테의 법칙은 해당 국가의 하위 유형은 성적 하위 유형을 강하게 비판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위유형에서 성적 하위 유형을 비판하는 유일한 유형은 2개인데, 성적 하위 유형이 없는 유형입니다.

하위 유형은 1차, 2차로 나뉘며 두 가지를 동시에 가지기 때문에 6가지 경우의 수로 나눠집니다.

  • 자기보존/사회적 유형
  • 자기보존/성적 유형
  • 사회적/자기보존 유형
  • 사회적/성적 유형
  • 성적/자기보존 유형
  • 성적/사회적 유형

위 여섯가지 경우의 수에서 자기보존/사회적 유형과 사회적/자기보존 유형이 성적 하위 유형이 없습니다.

즉, 얀테의 법칙이 문화로 자리잡은 북유럽 국가에는 자기보존/사회적 유형이나 사회적/자기보존 유형의 비중이 가장 높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예상해볼 수 있습니다.

 

3차 하위 유형은 없을 확률이 높음

또한 이 사례로 알 수 있는 것은 보통 인간은 하위 유형을 세 가지 모두 가졌다는 의견도 있는데 이 이론은 틀렸을 확률이 있다는 점입니다.

위의 얀테의 법칙을 보면 자신에게 없는 하위 유형을 강하게 비판하는 모습이 텍스트로 무려 80%로 보여지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개인적인 경험으로 봐도 그런 요소를 느껴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저는 성적/자기보존 유형이기 때문에 어떤 대화를 하면서 대화에서 상대방의 계급과 조건에 맞춰서 일종의 예의바른 어투 또는 간접화법으로 노이즈가 많은 정보에는 상당히 취약하고 스트레스를 강하게 받는 편입니다.

집에 돌아와서 TV에 정치 패널쇼가 틀어져 있으면, 귀로 듣는 것만 해도 스트레스가 아주 강한 편입니다.

하위 유형은 부모중 1명으로부터 똑같이 유전받기 때문에 집에 있는 또 1명의 같은 하위 유형도 정확하게 똑같은 현상을 보입니다.

반면, 또 한명의 가족은 자기보존/사회적 유형입니다. 자기보존 유형의 특징은 TV를 볼 때 특정 채널을 선호하지 않고, 모두 평균적으로 적당히 본다는 점입니다. 그런데 2차 유형이 사회적 유형이기 때문에 간접화법이 난무하는 대화체를 상당히 좋아합니다. 그래서 정치이야기를 좋아하고, 상대방의 의도를 잘 이해합니다.

반면 자기보존/사회적 유형은 어떤 물건을 인터넷에서 살 때 상당히 스트레스를 받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손쉬운 물건인데도 어떤 물건을 사야할지 비교를 하는 과정을 스트레스를 강하게 받습니다.

심지어 저는 컴퓨터 전공이 아닌데 컴퓨터 전공을 한 자기보존/사회적 유형이 자기 친구에게 추천해줄 노트북을 저한테 골라달라고 할 정도로 자기보존/사회적 유형은 대상을 비교하는 것 즉 성적 하위 유형의 사용에 강한 스트레스를 받는 다는 것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성적하위 유형은 아무리 에니어그램을 인지하고 있어도 두뇌 알고리즘상 저절로 어떤 대상을 비교해서 A가 더 낫다는 결론을 내려서 이를 말로 내뱉을 확률이 큽니다.

대화를 할 때에도 무의식적으로 A가 더 낫다는 말을 계속 할 수 밖에 없는데 그러면, 상대 자기보존/사회적 유형은 간접적으로 싫다는 뉘앙스를 드러내면서 ‘그러나 평균은 OO이다.’라는 식으로 말을 자르거나 일반화시키지 말라는 이야기를 자주 합니다. 즉 비교 알고리즘에 아주 스트레스를 강하게 받는 다는 말을 알 수 있습니다.

다시 북유럽의 얀테의 법칙으로 돌아오면, 얀테의 법칙에서 ‘비교’를 자주 하는 사람을 비판하는 내용은 결국 자기보존/사회적 또는 사회적/자기보존 유형이 자신에게 없는 하위 유형인 성적 유형의 ‘비교’ 알고리즘을 비판하는 것과 동일합니다.

그래서 이를 역으로 생각해보면, 북유럽에는 SP/SO 또는 SO/SP 인구 구성이 가장 많다는 것을 구지 통계조사를 해보지 않고도 유추해 볼 수 있습니다.

 

하위유형이 국가별 문화 형성에 미치는 영향력

우리가 보통 북유럽의 좋은 복지를 예상하지만 꼭 좋은 면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북유럽의 국가들은 반대로 아무리 개인이 노력해도 소득이 더 증가하면 세율이 더 증가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즉 애초에 사회 구성원에서 누군가가 더 앞으로 나오는 비교의 형태를 허용하지 않는 문화입니다.

그래서 스타트업 등이 잘 나오기 힘듭니다. 그래서 여기에 적응을 잘 못하고 미국으로 이민을 가는 사람은 에니어그램으로 해석을 해보면 하위 유형에 성적 하위 유형이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스웨덴 사람은 왜 부에 대해서 이야기 하지 않는가?

당연히 인간은 자신이 소속된 국가의 문화와 법률 제도가 자기의 하위 유형에 맞게 설계된 것을 편안하게 생각할 것입니다.

북유럽도 상속세가 없기 때문에 빈부격차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복지로 소득을 유지시키려는 욕구도 에니어그램 하위 유형으로 해석을 해보면, 자기 보존 유형의 생존 관련의 특성이 적용된다는 것을 예상해볼 수 있습니다.

소득이 높아질 수록 즉 평균에서 벗어난 다는 것은 자기보존 유형 관점에서 보면 불안정한 상태이기 때문에 더 고세율을 때립니다.

즉 평균을 맞춥니다.

또한 사회 전체의 집단의 이익을 중요시 여기는 것은 사회적 유형의 강한 특징이기 때문에 이런 요소가 서로 모여서 북유럽의 사회 민주주의를 만듭니다.

즉 어떤 국가의 문화는 사실 해당 국가에 포진한 하위 유형의 다수의 의해서 결정될 확률이 아주 높습니다.

 

예를 들어 한국과 일본은 똑같 8번, 9번, 1번 유형이 많은 장형 삼원소 국가입니다. 본능 삼원소 유형은 음식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성향이 강하기 때문에 회식이나 밥을 같이 먹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두 국가는 모두 사회주의 성향이 강합니다. 즉 단체주의를 아주 강조하는 편입니다.

그런데 좀 차이가 있는데 한국은 개인의 성공을 허용합니다. 즉 비교를 통해서 더 최적화 되는 것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강합니다.

반면 일본은 똑같은 사회적 하위 유형으로 단체주의이지만, 반대로 ‘튀면 안된다.’ 전체를 위해서 더 희생해야 한다는 이미지가 강합니다.

이를 에니어그램으로 해석하면, 자기보존 유형의 평균을 중시하는 특성의 발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즉 똑같은 장형 중심의 국가여도 한국의 문화를 잘 관찰해보면, 사회적/성적 하위 유형의 비중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고, 일본은 사회적/자기보존 유형의 비중이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